파송 선교사

박영완(멕시코)

“어린이 사역, 목회자 훈련 사역, 자녀 교육 사역”

박영완-정기영 선교사는 GP(Global Partner)소속 선교사로 본 교회에서 2006년 8월에 파송되었다.

박선교사 부부는 1991년에 선교사로 부르심을 받고 1993년 남미 칠레로 가서 사역을 시작하였다.

그 후에 남미에서 가장 가난하고 열악한 환경인 볼리비아로 가서 현지 기독교 학교와 현지 목회자를 양육하는 사역을 하였다.

현재 박선교사 부부는 멕시코의 국경인 티후아나에서 선교사 훈련센터를 세우고 선교사 훈련, 현지 지도자와 어린이 사역자 양육 등의 사역하는 가운데 있다.

박남은(페루)

“교회 개척 사역, 지도자 양성 사역”

박남은-박성숙 선교사는 본 교회 평신도 출신의 선교사로 본 교회에서 2006년 10월에 파송되었다.

박선교사 부부는 해발 3,500m에 위치한 페루의 쿠스코(Cusco) 지역의 왓싸오마을에서 사역을 시작하였다.

이 지역은 무당마을로 유명한 지역이었고, 한 번도 교회가 세워진 적이 없는 지역이었다.

현재 박선교사 부부는 왓싸오 마을에서 어린이, 청소년, 청년 사역을 진행하고 있고, 뿐만 아니라 인근 지역 교회의 지도자를 위한 선교센터를 2014년 8월에 완공하고 현지의 교회 지도자들을 위한 사역을 하는 가운데 있다.

또한 수도인 리마(Lima)에서도 빈민층을 위한 사역을 하는 가운데 있다.